• 전체기사
    • 서울
      B
      15℃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7℃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5℃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7℃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1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7℃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3℃
      미세먼지 좋음
2020-09-27 07:15 (일)
"코로나19 강력 봉쇄시 취업자 3명중 1명 실업 위험에 노출"
"코로나19 강력 봉쇄시 취업자 3명중 1명 실업 위험에 노출"
  • 한송희 기자 songhee1909@
  • 승인 2020.08.1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정부가 강력하게 봉쇄조치를 할 경우 취업자 3명 중 1명꼴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사진제공=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정부가 강력하게 봉쇄조치를 할 경우 취업자 3명 중 1명꼴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한송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정부가 강력하게 봉쇄조치를 할 경우 취업자 3명 중 1명꼴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200명대 중반으로 치솟은 상황에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할 경우 일자리 타격이 다시 심각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광복절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서울·경기 지역에서 완전한 수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조만간 시행되고, 더 나아가 3단계 격상까지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은 조사국은 이날 '코로나19에 대한 고용취약성 측정 및 평가' 보고서(BOK 이슈노트)에서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서 한은은 특성에 따라 비(非)필수·비(非)재택근무·고(高)대면접촉 등 3가지로 일자리를 분류했다. 이들 일자리는 전체 취업자의 42%, 74%, 55%를 각각 차지했다.

한은은 "감염병 확산으로 봉쇄조치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엄격하게 시행하면 필수직이 아니면서 재택근무가 어려운 일자리는 단기적으로 실업 위험에 크게 노출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비필수직이면서 재택근무가 어려운 일자리는 전체 취업자의 35%를 차지한다"며 "강력한 봉쇄조치를 했을 때 취업자 3명 중 1명은 근무시간 단축이나 일시 휴직 등으로 정상적 경제활동이 어렵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고대면접촉·비재택근무 일자리의 경우 전체 취업자의 46%를 차지한다.

이들 일자리는 당장은 아닐지라도 장기적으로 영향을 받고, 긴 시간이 지나도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한은은 또 지난 3∼6월 감소한 취업자 대부분이 취약 일자리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한은에 따르면 이 기간 취업자 수 감소에 대한 비필수, 비재택근무, 고대면접촉 일자리의 기여율은 각각 106%, 77%, 107% 수준이었다.

쉽게 말해 취업자가 100명 줄었을 때 비필수 일자리에서는 106명이 감소했고, 오히려 필수직 일자리에서 6명이 늘었다는 뜻이다.

한은은 "비필수 일자리의 높은 기여율은 국내에서 봉쇄 조치가 없었는데도 경제주체들이 자발적으로 봉쇄에 상응하는 방식으로 대응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고용회복 과정에서 장기적으로 감염병에 취약한 고대면접촉·비재택근무 일자리의 고용 부진이 이어지면서 산업별·직업별 고용 재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