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25℃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2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25℃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30℃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32℃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9℃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5℃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27℃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30℃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32℃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3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3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26℃
      미세먼지 좋음
2020-08-09 11:15 (일)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 리모델링' 시작..."에너지 절감 건물로 재탄생"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 리모델링' 시작..."에너지 절감 건물로 재탄생"
  • 장은 기자 jinsyero@
  • 승인 2020.08.0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태양광 패널·고효율 단열재·창호 등 갖춰"...1만300호 대상

[오늘경제 = 장은 기자]

노후 공공임대주택 1만가구의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시작됐다.

그린리모델링으로 노후 공공임대주택은 태양광 패널·고효율 단열재·창호 등을 갖춘 에너지 절감 건물로 재탄생하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 7월 31일 노후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 물량은 총 1만300호다. 영구임대 300호, 매입임대 1만호다. 

올해 리모델링을 실시하는 영구임대 단지는 군산나운4, 익산부송1, 광주하남1, 광주각화1, 대전판암4, 대전둔산1, 대전둔산3, 제천하소4 총 8곳 300호이며 주택노후도, 수요여건, 신속집행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결정되었다. 8곳의 단지는 지난 금요일 대전둔산3을 시작으로 8월 5일(수)까지 모두 첫 삽을 뜨게 된다. 

영구임대주택의 경우 고효율 단열재, 고성능 창호, 절수형 수도꼭지 설치 등 에너지 성능강화 공사와 태양광 패널 등 친환경 에너지 생산설비 설치, 친환경 자재 시공이 이뤄진다. 

국토부 제공
국토부 제공

 

영구임대 그린리모델링 시공내역 개념도 /세대통합(전용면적 52m2)
영구임대 그린리모델링 시공내역 개념도 /세대통합(전용면적 52m2)

도심내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매입하여 임대하는 매입임대주택의 경우 준공 후 25년 이상이 지나 노후화가 심각한 주택을 중심으로 사업물량 1만호의 지역별 배정을 완료하였고, 지난 7월 31일 서울·경기지역의 매입임대주택 10개소부터 사업에 착수했다. 

매입임대주택에는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해 세대내에 고효율 보일러, LED 전등, 절수형 설비 교체 등의 작업이 이루어지고, 단지 여건별로 내·외 단열재 교체,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 등의 맞춤형 공사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주거복지정책관은 “올해 추진한 사업결과를 반영하여 표준사업모델 구축하고, 사업지침(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등 사업 확대기반을 마련하여 ‘21년부터는 더욱 많은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이 에너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