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3℃
      미세먼지
    • 경기
      B
      4℃
      미세먼지
    • 인천
      B
      4℃
      미세먼지
    • 광주
      Y
      5℃
      미세먼지
    • 대전
      B
      4℃
      미세먼지
    • 대구
      Y
      6℃
      미세먼지
    • 울산
      H
      8℃
      미세먼지
    • 부산
      H
      8℃
      미세먼지
    • 강원
      B
      4℃
      미세먼지
    • 충북
      B
      3℃
      미세먼지
    • 충남
      B
      4℃
      미세먼지
    • 전북
      Y
      4℃
      미세먼지
    • 전남
      Y
      6℃
      미세먼지
    • 경북
      Y
      6℃
      미세먼지
    • 경남
      Y
      7℃
      미세먼지
    • 제주
      Y
      7℃
      미세먼지
    • 세종
      B
      4℃
      미세먼지
2021-04-14 04:35 (수)
이스타노조, 이상직 의원 고발…‘이스타 살리기’ 청사진 무너지나
이스타노조, 이상직 의원 고발…‘이스타 살리기’ 청사진 무너지나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0.07.2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29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세포탈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의 인수 계약 무산으로 파산 위기에 처해있다.

이에 이상직 의원은 “창업자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과 인수합병을 거부한 행위는 ‘먹튀’”라고 강도 높은 비난을 했다.

그러나 인수 합병 무산 후 플랜 B에 대해서는 “경영진이 회사를 살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대안은 제시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이 의원은 다음 주 중 이스타항공 대표와 함께 ‘이스타항공 살리기’ 청사진을 밝힐 계획이었으나, 최악의 상황과 마주하게 된 것이다.

조종사 노조는 박이삼 위원장 명의의 고발장에서 "이 의원이 자신의 자녀가 소유한 페이퍼 컴퍼니인 이스타홀딩스에서 사모펀드를 통한 자금 대여, 선수금 지원 방식 등의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해 이스타홀딩스가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가 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상속세와 증여세법을 교묘히 빠져나간 조세포탈죄에 해당한다는 것이 노조 측의 주장이다.

이스타항공의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는 2015년 10월30일 자본금 3000만원으로 설립됐으며, 이 의원의 아들(66.7%)과 딸(33.3%)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설립 당시 아들은 17세, 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는 26세였다. 

영업실적이 없는 이스타홀딩스가 설립 2개월 만에 자금 100억원을 차입해 이스타항공의 주식 524만주(당시 기준 지분율 68%)를 매입해 최대주주가 된 것을 두고 자금 출처에 대한 의혹이 일기도 했다. 

노조는 “이스타홀딩스가 인수한 주식 524만주는 원래 이 의원 소유였던 지분이 형인 이경일 현 비디인터내셔널 대표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자녀에게 귀속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스타항공 측은 “이스타홀딩스가 사모펀드에서 80억원을 빌려 주식을 취득했다”고 해명했으나 노조는 당시 주식평가보고서를 토대로 주식 가치가 1주에 0원인 것을 고려하면 논리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 같은 취지로 탈세제보서를 국세청에 제출할 계획이다.

노조는 이와 함께 이 의원이 21대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당시 공개한 재산에 대해서도 “사실상 혼인 관계에 있는 배우자의 재산, 자녀의 재산 일부를 의도적으로 누락 신고해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 근거로 이수지 대표가 1억원을 호가하는 ‘2018년식 포르쉐 마칸 GTS’를 타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재산 공개 당시 직계비속 재산으로는 4150만원만 신고된 점을 들었다.

또 "이 의원은 2003년 무렵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합원들이 거주지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수차례 전 부인과 함께 거주하는 사실을 확인한 점, 전 부인이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배우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고 알려진 점 등을 종합하면 사실상의 혼인 관계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의 형이 대표로 있는 비디인터내셔널과 비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도 이 의원의 차명재산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다만 노조는 당초 이수지 대표도 함께 고발하려고 했으나 법리 검토 과정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