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2021-04-13 00:10 (화)
서울시, '거리 가게 허가제' 확대 도입
서울시, '거리 가게 허가제' 확대 도입
  • 김재월 기자 kjw@
  • 승인 2020.07.08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가게 [서울시 제공]
거리가게 [서울시 제공]

[오늘경제 = 김재월 기자] 

 

서울시는 시민 보행권 회복과 거리 가게의 생존권을 위해 무허가 거리 가게(노점) 허가해 관리하는 '거리 가게 허가제'를 전 자치구로 확대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7월 말에는 약 40년간 정비작업이 정체됐던 흥인지문-동묘앞 역의 약 1.2㎞ 구간, 약 100여 개의 노점을 대상으로 '거리 가게' 특별 정비 시범사업을 준공한다고 8일 밝혔다.

앞서 5월에는 관악구 신림역 일대 거리 가게 21개 소 판매대 교체와 함께 보도 및 조경 정비를 완료하는 등 보행환경 개선에 집중적으로 나서고 있다.

창신동 동대문역 및 동묘앞역 일대 지역은 완구 거리, 봉제거리, 먹자골목, 한옥마을 등 상권 및 명소로 관광객 및 방문객이 높다.

그러나 보행 인구보다 거리 보도 폭이 좁고 각 노점의 규격은 제각각 난립해있어 통행뿐만 아니라 상점 이용 시에도 불편을 초래해왔다.

약 40여 년 동안 이 지역 일대를 메웠던 노점은 방문자가 더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깔끔한 '거리 가게'로 거듭나고 동묘 앞 구제 거리와 동대문 일대 쇼핑지역을 잇는 새로운 명소로 발전한다.

시는 지난해 혼잡하기로 유명했던 영등포역 앞(영중로) 거리 정비를 완료하며 약 50년간의 시민 숙원 사업을 완료했다.

관악구(신림역 일대, 5월 준공)에 이어 7월 말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일대까지 준공되면 총 5개 시범 사업 중 3개 사업을 완료하게 되며, 중랑구(태릉시장), 동대문구(청량리청과물시장 외) 시범사업도 차근차근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시범사업과 별개인 청량리역 일대 외 4개소의 거리 가게 허가제 사업도 지난해 말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시는 시민의 보행권과 거리 가게 생존권을 보장하는 '거리 가게 허가제' 정책을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2019년부터 시행 중이다.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요건을 갖춘 거리 가게에 정식으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고, 운영자는 점용료 납부 등 관련 의무를 다하며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는 정책이다.

황보연 시 도시교통 실장은 "거리 가게 허가제 사업은 현장에서 적게는 수십에서 백여 차례의 이해관계자 간 협의와 논의로 진행되는 만큼 사업 준공까지 모든 단계의 과정에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거리 가게 허가제 정책을 통해 거리 가게, 상인, 시민 등이 함께 공존의 가치를 실현해 모범적인 상생 모델로 거듭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