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27℃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7℃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7℃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7℃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2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7℃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27℃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2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6℃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27℃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2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7℃
      미세먼지 좋음
2020-08-12 22:00 (수)
금감원 "지난해 카드사 정보유출 고객에 문자 발송 …재발급 등 대처방안 안내"
금감원 "지난해 카드사 정보유출 고객에 문자 발송 …재발급 등 대처방안 안내"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0.07.0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고객 전화 문자 사기가 아닌지 의심하며 불안 나타내기도
카드정보 61만7천건 유출 관련 카드사별 안내문자 발송 "재발급 필요" (CG) [연합뉴스 제공]
카드정보 61만7천건 유출 관련 카드사별 안내문자 발송 "재발급 필요" (CG) [연합뉴스 제공]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카드 정보가 유출된 고객들에게 각 카드사가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재발급 등 대처방안을 안내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국민·신한·우리·KEB하나·비씨·삼성·현대·롯데카드와 농협·씨티·전북· 광주·수협·제주은행 등 14개사는 3일 카드 정보 유출 사실을 안내하는 문자(LMS)를 일제히 발송했다.

각 카드사는 안내 문자에서 "국내 수사기관에서 해킹 피의자 조사 중에 카드 정보가 불법 도난된 것을 확인했다"며 유출된 정보의 종류를 고객에게 통보했다.

각 카드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부정 사용이 확인되더라도 관련 법령에 따라 카드사가 전액 보상하니 안심하라"고 강조했다.
카드번호 유출 등에 따른 부정사용이 확인될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금융회사가 전액 보상하고 있다.

카드사는 정보가 유출된 카드는 해외거래정지를 요청하거나 재발급을 받으라고 조언했다.

앞서 이날 금융감독원은 작년에 시중은행 해킹을 시도한 피의자의 압수물을 분석한 결과 카드 정보 61만7천건이 도난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부정사용금액은 최근 3개월간 138건(0.022%)으로 약 1006만원으로 추정됐다.

이날 정보 유출 안내를 받은 고객들의 문의전화가 쇄도하며 일부 카드사 콜센터는 연결이 지연됐다.

일부 고객은 전화 문자 사기가 아닌지 의심하며 불안을 나타내기도 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당국과 협의를 거쳐 거의 동일한 안내 문자가 오늘 오후에 발송됐다"며 "문자에 나온 번호가 카드사의 대표번호가 맞는지 확인한 후 콜센터로 연결해 재발급 등을 요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