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2℃
      미세먼지
    • 경기
      H
      1℃
      미세먼지
    • 인천
      H
      2℃
      미세먼지
    • 광주
      H
      3℃
      미세먼지
    • 대전
      H
      1℃
      미세먼지
    • 대구
      B
      -2℃
      미세먼지
    • 울산
      B
      3℃
      미세먼지
    • 부산
      B
      2℃
      미세먼지
    • 강원
      H
      -5℃
      미세먼지
    • 충북
      H
      0℃
      미세먼지
    • 충남
      H
      1℃
      미세먼지
    • 전북
      H
      5℃
      미세먼지
    • 전남
      H
      5℃
      미세먼지
    • 경북
      B
      -2℃
      미세먼지
    • 경남
      B
      -1℃
      미세먼지
    • 제주
      Y
      5℃
      미세먼지
    • 세종
      H
      -1℃
      미세먼지
2021-01-21 02:10 (목)
단순 재활용 아니다… GS칼텍스, ‘업사이클링’ 확대
단순 재활용 아니다… GS칼텍스, ‘업사이클링’ 확대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0.07.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세홍 사장 "자원 소모적 방식 한계…업사이클링 필수“
GS칼텍스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 개념도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 개념도
(사진=GS칼텍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친환경 원료 적용을 통한 석유화학 ‘업사이클링’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GS칼텍스가 ‘업사이클링’을 확대하고 나섰다.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진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량이 전체 복합수지(기능성 플라스틱) 생산량의 10%를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폐플라스틱 소각으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연간 6.1만t 감축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는 소나무 930만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다.

GS칼텍스가 주목한 건 단순 재활용이 아닌 다양한 재료를 혼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링'이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이에 대해 "기존의 채굴, 사용, 폐기에 의존하는 자원 소모적 방식은 한계에 직면했다"며 "폐기물 최소화로 자원 순환 비율을 높이는 업사이클링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허 사장은 이어 "글로벌 고객사와의 협업으로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생산해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동시에 경제적 가치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S칼텍스는 2010년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친환경 복합수지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친환경 복합수지 연간 생산량(2만 4000t)은 초기 생산량 대비 2.5배 늘었다.

전체 복합수지 생산능력은 연산 30만t에 달하고, 이는 준중형 자동차 6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