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헌납하겠다....직원 임금 체불 죄송"
이상직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헌납하겠다....직원 임금 체불 죄송"
  • 임혁 기자 limhyuk1@
  • 승인 2020.06.2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문 내고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이 대독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
최종구 대표 "제주주항공, 인수 작업 서둘러주길 강력하게 촉구"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오늘경제 = 임혁 기자]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자신의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을 모두 회사 측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이날 오후 강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이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상직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직원의 임금 체불 문제에 대해 창업자로서 매우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또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절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으나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모든 항공산업이 풍전등화이며 이스타항공 회사와 구성원은 살아야 한다는 절박함에 놓여 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덧붙였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오늘이 M&A 딜의 마지막 날이고 현재 회사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에 (이 의원이) 회사와 임직원의 고용 문제를 모두 해결하고 딜이 성사되도록 하기 위해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측은 대주주가 헌납한 지분을 토대로 체불 임금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종구 대표는 이어 성명서를 통해 "대주주가 회사를 포기하고 헌납까지 하게 된 상황에 회사를 대표해 송구함과 안타까움을 표한다"며 "제주항공이 당초 약속한 대로 진정성을 가지고 인수 작업을 서둘러주기를 1천600명 임직원과 함께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M&A 진행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정부 지원을 받을 자격도 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에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한다면 제주항공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