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W
      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X
      -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W
      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12℃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1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X
      -1℃
      미세먼지 보통
    • 충남
      X
      -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5℃
      미세먼지 보통
    • 경북
      X
      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11℃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X
      1℃
      미세먼지 보통
2021-01-28 15:20 (목)
LG화학 인도공장 가스누출사고 현장지원단, 출국제한 32일 만에 귀국길
LG화학 인도공장 가스누출사고 현장지원단, 출국제한 32일 만에 귀국길
  • 임혁 기자 limhyuk1@
  • 승인 2020.06.28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6일 출국하려다 주정부 제지로 발묶여...법원 청원 통해 자사 전용기로 출국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 플리머스 인디아 공장. [AFP/연합뉴스]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 플리머스 인디아 공장. [AFP/연합뉴스]

[오늘경제 = 임혁 기자] 

인도에 체류 중이던 LG화학 가스누출 사고수습 현장지원단이 출국 제한 조치로 현지에 발이 묶인 지 32일 만에 귀국길에 올랐다.

27일(현지시간)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이 이끄는 LG화학 현장지원단 8명은 이날 밤 안드라프라데시주(州) 비사카파트남에서 자사 전용기 편으로 출국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지난달 13일 지원단이 인도에 입국한 이후 45일 만이며, 지난달 26일 출국 하려다 현지 주 정부의 제지로 귀국길이 막힌 이후 32일 만이다.

LG화학은 지난달 7일 인도 법인인 LG폴리머스 공장에서 스티렌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하자 며칠 뒤 현장지원단을 파견했다.

현장지원단은 피해 주민을 만나고 정부 관계자와도 면담하는 등 사고 수습을 어느 정도 마무리 짓고 지난달 26일 출국하려다 주 경찰에 의해 제지당했다.

항공 당국의 승인까지 모두 받아 절차상으로는 출국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었지만, 주 경찰이 막아선 것이다.

경찰과 주 정부는 출국 제한과 관련해 구체적인 이유를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들은 LG화학 측이 인도 고등법원에 정식으로 제기한 청원이 받아들여지면서 극적으로 출국이 가능하게 됐다. 앞서 인도 주재 한국대사관도 주 정부는 물론 연방정부 외교·내무부 등과 접촉하는 등 사태 해결을 지원했다.

LG화학은 현장지원단이 출국하더라도 현지 법인 직원을 중심으로 인도 당국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주민 지원 등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계획대로 지속할 예정이라고 LG폴리머스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이번 사고로 인해 LG폴리머스 공장 인근 주민 12명이 목숨을 잃었고 주민 580여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

최근 주민 2∼3명이 더 숨졌지만, 현지 경찰은 사고와 인과 관계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공식 사망자 수는 12명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