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4℃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3℃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3℃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7℃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
      미세먼지 보통
2021-01-16 17:25 (토)
한전, '연료비 연동제' 도입하나?...전기요금 개편 하반기로 미뤄
한전, '연료비 연동제' 도입하나?...전기요금 개편 하반기로 미뤄
  • 임혁 기자 limhyuk1@
  • 승인 2020.06.2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 변동성 확대 등 반영해 개편 추진"
한전 본사와 로고 [오늘경제]
한전 본사와 로고 [오늘경제]

[오늘경제 = 임혁 기자]

한국전력은 지난 25일 공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과 유가 변동성 확대 등 변화한 여건을 반영해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26일 한전은 이사회를 열어 당초 올해 상반기에 추진하려던 전기요금 개편을 하반기로 연기했다.

이에따라 한전이 전기요금을 좀 더 근본적인 개편안을 마련하기 위한 수순을 밟는 것이 아니나는 관측이 나온다.

한전은 그동안 월 200kWh 이하 사용 가구에 대해 월 최대 4천원을 할인해주는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를 폐지 또는 축소하고, 계절별·시간대별로 요금을 차등화하는 주택용 계절·시간별 요금제 도입 등을 추진해왔다.

업계는 한전이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할 가능성을 제기한다.
연료비 연동제는 전기 생산에 쓰이는 석유 등 연료 가격 변동을 요금에 바로 반영하는 제도다. 가스나 지역난방은 이런 요금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 제도를 도입하면 유가가 내려가면 전기료를 덜 내고, 올라가면 많이 내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소비를 유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금처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기와 유가 하락기에 도입하면 소비자들은 전기요금 인하 혜택을 볼 수 있다. 반대로 나중에 유가가 올라가면 불만의 목소리가 커질 가능성도 있다.

한전 입장에선 유가에 따른 실적 변동성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크다.

전기요금은 사실상 고정돼있는데, 저유가 시기에는 연료비가 감소해 대규모 흑자를 내고, 고유가 시기에는 적자를 내는 일이 반복돼왔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료에 에너지 가격을 바로 반영해 조정하면 몇 년 만에 한꺼번에 가격을 올리거나 내리지 않아도 돼 가격 변동성도 작아진다"고 말했다.

전기료에 포함돼 나오는 신재생에너지 비용을 전기료와 분리해서 부과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미국의 일부 주와 영국, 독일, 일본, 프랑스 등에서도 시행 중이다.

환경 관련 비용을 따로 떼서 부과해 소비자들에게 정확하게 알림으로써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높이자는 취지다. 이에 대해 한전은 "아직 어떤 방향으로 개편할지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전은 일단 올 여름을 나고나서 하반기 전기요금 체계의 근본적 개편을 가시화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