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빼빼로, 학교 놀이환경 개선사업 ‘스위트스쿨’ 추진
롯데 빼빼로, 학교 놀이환경 개선사업 ‘스위트스쿨’ 추진
  • 이은실 기자 eunsil@
  • 승인 2020.05.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브더칠드런, 부산시, 부산시교육청과 스위트스쿨 건립을 위한 MOU 체결
롯데제과, 빼빼로 판매 수익금으로 스위트홈, 스위트스쿨 등 어린이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 적극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가운데 오른쪽),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가운데 왼쪽),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가운데 왼쪽 두번째),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가운데 오른쪽 두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제과]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가운데 오른쪽),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가운데 왼쪽),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가운데 왼쪽 두번째),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가운데 오른쪽 두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제과]

[오늘경제 = 이은실 기자]

롯데제과 빼빼로는 새로운 사회공헌 사업인 ‘스위트스쿨’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스위트스쿨’은 빼빼로의 수익금으로 조성되며, 초등학교 내 놀이공간을 새롭게 구축해 놀이문화 활성화를 돕고 나아가 아이들의 놀 권리를 보장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롯데제과는 매해 전국의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필요한 곳을 선정해 지속적으로 ‘스위트스쿨’ 사업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올해 첫 번째 학교로 선정된 곳은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방곡 초등학교이며 9월 중 개장을 계획하고 있다.

‘스위트스쿨’ 사업 전개를 위해 롯데제과는 세이브더칠드런, 부산시, 부산광역시교육청과 함께 지난 26일 부산시청에서 학교 놀이 환경 개선사업 시행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놀이공간 조성 및 운영과 자유놀이시간 운영, 놀이문화 모니터링, 인식개선 프로그램 등의 내용이 담겼으며 이는 아이들의 놀 권리 보장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이번 협약식에서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는 "11월 11일 빼빼로데이는 부산, 경남 지역의 중고교생들이 우정을 나누는 의미로 시작한 것에 유래했다.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빼빼로데이를 통해 롯데제과가 받은 사랑을 스위트스쿨 사업을 통해 조금이나마 돌려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어린이 무료 견학 시설 ‘스위트팩토리’를 비롯, 빼빼로 수익금으로 조성되는 ‘스위트홈’과 ‘스위트스쿨’ 등의 어린이 대상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며, 어린이 생활 전반에 걸쳐 소중한 경험과 가치를 제공해 나간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국민과자 빼빼로의 판매수익금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역아동센터 ‘스위트홈’ 건립 사업은 올해로 8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농어촌지역 어린이들을 초청하여 서울 또는 지방의 랜드마크로 소풍을 떠나는 ‘스위트 피크닉’ 활동도 매해 시행하고 있다. 또한 2018년부터는 ‘스위트홈’ 아동들을 대상으로 제철과일, 견과류 등으로 구성된 영양키트를 제공하고 건강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등 영양지원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