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경제 재개·코로나19 백신 기대…다우, 2.17% 급등 마감
[뉴욕증시]경제 재개·코로나19 백신 기대…다우, 2.17% 급등 마감
  • 임주하 기자 jooha0918@
  • 승인 2020.05.27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각국의 경제 재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 등으로 큰 폭 상승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6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9.95포인트(2.17%) 급등한 24,995.1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6.32포인트(1.23%) 상승한 2,991.7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5.63포인트(0.17%) 오른 9,340.2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과 각국의 경제 재개 움직임, 미국과 중국의 갈등 등을 주시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경제 활동 재개 움직임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했고, 영국은 다음 달 대부분의 소매업종 영업을 재개할 것이란 계획을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달 들어 미국 공항 검색대를 통과한 여행자 수가 지난달보다 큰 폭 증가하는 등 경제가 서서히 활기를 되찾을 조짐이 보인다고 보도했다.

저널은 식당 예약 앱의 예약 수치, 화물 트럭 물동량 등도 증가세라고 분석했다.

이날 증시에도 항공사와 레저 관련 기업 주가가 큰 폭 오르는 등 경제 재개 기대가뚜렷하게 반영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주가 지수 상승에 만족을표하면서, 경제 정상화 등 '위대함으로의 전환(Transition to Greatness)'이 예상한 것보다 빠르다며 낙관론을 이어갔다.

코로나19 백신 관련한 긍정적인 소식이 이어지는 점도 투자 심리를 북돋웠다.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1단계 임상 시험을 개시했다고 전일밝혔다. 노바백스는 오는 7월 백신 안정성과 면역 반응에 대한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주에는 다른 바이오 기업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 시험에서 긍정적 결과가 나왔다고 밝히는 등 최근 백신 기대를 키우는 소식들이 꾸준히 나오는 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약 10개 제약사가 코로나19 백신 시험을 진행 중이며 개발 초기 단계인 백신 후보 물질도 100여 가지가 넘는다.

다만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여전한 위험 요인이다.

일부 외신은 미 정부가 홍콩 보안법에 대응해 중국의 관료와 기업, 금융 기관 등을제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자산동결 등의 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해당 외신은 전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