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현대중공업 권오갑 회장, "잇따른 중대재해 사과"
고개 숙인 현대중공업 권오갑 회장, "잇따른 중대재해 사과"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0.05.2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만 5명 숨진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대표에 이상균 사장 선임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25일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 재해로 지역 사회는 물론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사진출처=연합)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25일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 재해로 지역 사회는 물론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하고 있는 잇따른 안전사고에 대해 결국 고개를 숙였다.

또 생산과정에서 기존의 안전대책에 실효성이 없다고 결론을 내리고, 근본적인 차원의 '재점검' 필요성을 언급했다.

올해 들어 근로자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이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하고 안전 대책 전반에 대한 재점검에 나섰다.

노동계와 산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산재사망 노동자는 5명으로 늘었다. 숨진 노동자 가운데 원청노동자는 2명, 하청노동자는 3명이다.

현대중공업은 25일 조선사업대표의 직급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격상하고, 이상균 사장을 신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하수 부사장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임했다.

현대중공업은 또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향후 안전시설과 안전 교육 시스템 등을 재점검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인적·물적 재원 투입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에서는 지난 21일 울산 조선소에서 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숨지는 등 올해 들어서만 근로자 5명이 잇따라 사망했다. 사고가 반복되며 고용노동부가 이달 11∼20일 특별근로감독을 벌이기도 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 재해로 지역 사회는 물론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 회장은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은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만큼 앞으로 모든 계열사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는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장의 이동에 따라 공석이 된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김형관 부사장이 내정됐다. 김 부사장은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정식으로 대표에 취임하게 된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