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하위10% 소득 줄었다..'돈' 없을수록 더 독한 코로나
코로나19에 하위10% 소득 줄었다..'돈' 없을수록 더 독한 코로나
  • 최해원 기자
  • 승인 2020.05.2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통계청의 2020년 1분기 가계동향 전국 2인 이상 가구당 가계수지를 소득 10분위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소득 하위 10%에 해당하는 1분위 소득은 95만 9019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3.6% 감소했다. (사진제공=연합)
24일 통계청의 2020년 1분기 가계동향 전국 2인 이상 가구당 가계수지를 소득 10분위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소득 하위 10%에 해당하는 1분위 소득은 95만 9019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3.6% 감소했다.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최해원 기자]

코로나 사태의 충격이 소득 양극화를 부채질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 사태도 IMF 외환위기에 비견될만한 경제 위기로 이어지면서 저소득층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 몇달간 우리 사회를 강타하면서 소득 하위 10%의 경우 소득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충격이 가계를 덮치면서 주로 저소득층이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24일 통계청의 2020년 1분기 가계동향 전국 2인 이상 가구당 가계수지를 소득 10분위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소득 하위 10%에 해당하는 1분위 소득은 95만 9019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3.6% 감소했다.

반면 나머지 분위는 모두 소득이 증가했다. 증가율은 2분위 1.7%, 3분위 1.6%, 5분위 1.3%, 6분위 1.6%, 7분위 2.1%, 8분위 4.9%, 9분위 5.4%, 10분위 7.0%로 소득이 많을수록 높았다.

전체 가구 평균 소득 증가율이 3.7%를 나타낸 가운데 하위 10% 가구는 거꾸로 소득 감소를 보이며 양극화 현상을 더욱 고착화시키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저소득층의 타격은 1인 이상 가구별 가계수지 분석에서도 드러난다. 2인 이상 가구보다 저소득층 비중이 큰 1인 가구 소득은 233만 329원으로 4.8% 감소했다. 

전체 가구 평균 소득은 2.0% 늘었고 2인 가구는 1.7%, 3인 가구는 9.6%, 4인 가구는 2.6% 각각 증가한 가운데 1인 가구 소득만 줄어들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겁다. 네이버 아이디 'sea9****'는 "팩트는 코로나19 이전에도 하위층 소득은 마찬가지였다"고 꼬집었고 아이디 'k014****'는 "코로나 때문에 그런게 아니라 좌파 정부가 최저임금을 왕창 올리다 보니 일자리가 줄어든게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디 'hong****'는 "이해가 안되는군. 소득 하위 10%는 거의 일하는 사람들이 아닌데. 그냥 정부 지원금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로 코로나 사태로 소득이 줄어든 사람은 주로 중상에서 중하층 자영업자들로 내가 보는 것과 너무 다른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지난 21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사스·메르스·에볼라 등 과거 사례를 보면 감염병 유행은 소득불평등과 빈부격차를 심화시켰으며 이번 코로나19로 세계 빈곤 시계를 2015년 수준으로 되돌려 놓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