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혈액수급 위기 극복에 동참
부산항만공사, 혈액수급 위기 극복에 동참
  • 강정용 기자
  • 승인 2020.05.2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강정용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지원자가 급감하면서 혈액수급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자 22일 부산시 중구 중앙동 수미르 공원 앞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사진>

이번 행사에는 부산항만공사 외에도 부산항보안공사, (사)부산항시설관리센터 등 부산항 유관기관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헌혈 전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진행됐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헌혈을 통해 코로나19에도 소중한 생명 구하기가 계속 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항만공사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대한적십자 부산혈액원과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