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75%로 동결…"유동성 공급 정책 효과 지켜봐야"
한은, 기준금리 0.75%로 동결…"유동성 공급 정책 효과 지켜봐야"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4.0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은실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9일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0.75%로 동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앞서 지난달 금리 인하를 단행하고 유동성 공급 대책의 정책효과를 지켜보겠다는 의미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달 16일 임시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75%로 0.50%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또 지난달 26일에는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방식을 통해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시장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한국형 양적완화(QE)'라는 평가가 나왔다.

또 이번 금통위는 금통위원 4명의 교체 전 마지막 회의라는 점도 이번 동결 결정에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고승범, 신인석, 이일형, 조동철 위원 등 위원 4명은 이달 20일 임기가 만료된다.

시장의 관심은 기준금리 결정보다도 앞으로 한은이 신용확대 등 유동성 공급과 관련한 추가 조치를 내놓을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정부와 한은의 긴급 유동성 대책에도 불구하고 회사채와 기업어음(CP) 시장을 중심으로 금융시장 불안이 충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리를 지난번 비교적 큰 폭으로 내려 정책 여력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실효 하한이 가변적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면 금리 여력은 남아 있다"며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다.

한편 이날 금통위에서 신 위원과 조 위원이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