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전국민으로 확대 추진...“총선 후 대책 마련”
민주당,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전국민으로 확대 추진...“총선 후 대책 마련”
  • 장미란 기자
  • 승인 2020.04.0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사진=더불어민주당]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당초 소득하위 70% 가구에만 지급하기로 한 당정 합의안을 바꾸기로 한 것이다. 

이해찬 대표는 6일 부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번 재난대책은 복지정책이 아니다. 긴급재난대책”이라며 “긴급재난대책에서는 지역과 관계없이, 소득과 관계없이,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이 모든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자기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국가재정이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 따져보아야 하지만, 코로나 대응 중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 어려운 계층에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모든 대한민국의 적을 두고 있는 사람을 국가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면서 소득하위 70% 가구에 100만원(4인가구 기준)의 생계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던 당정 합의안에 변화가 불가피해질 것으로 보인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