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정세균 총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 임주하 기자
  • 승인 2020.04.0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연합뉴스
제공=연합뉴스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현재 시행 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앞으로 일정 기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4일 밝혔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 지속 상황과 관련 "방역과 의료전문가,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의 지속적인 해외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해 오는 5일로 끝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리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발생 후 모든 국민이 적극 참여하여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왔고, 학생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높인 결과 미국, 유럽과 비교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감염 상황은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잘 관리되고 있고, 교회와 교육시설 등 밀집시설 감염이 크지 않은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로,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서도 기꺼이 일상을 희생하며 적극 협조해 준 국민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피로감이 쌓여가며, 전례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