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연 1.5% 초저금리 소상공인 ‘코로나 대출’ 실시
우리은행, 연 1.5% 초저금리 소상공인 ‘코로나 대출’ 실시
  • 장미란 기자
  • 승인 2020.04.0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 연 1.5%, 3000만원 한도의 초저금리 대출상품 선보여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해 본부부서 직원 60여명 영업점 파견
우리은행 [사진=오늘경제DB]
우리은행 [사진=오늘경제DB]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상품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연매출 5억원 이하의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BBB+이상)인 소상공인이다. 신용대출 한도는 3000만원 이내며, 대출기간은 1년 이내, 적용금리는 연 1.5%로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된다.

우리은행은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등의 대출지원을 위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대출신청이 많은 수도권 54개 영업점에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지난달 30일 파견했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피해에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