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증시, 코로나19 부양책 기대감에 반등...다우, 3.19%↑
美 뉴욕 증시, 코로나19 부양책 기대감에 반등...다우, 3.19%↑
  • 장미란 기자
  • 승인 2020.03.3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각종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30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0.70포인트(3.19%) 오른 2만2327.4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5.18포인트(3.35%) 오른 2626.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71.77포인트(3.62%) 급등한 7774.15에 장을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고 있지만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대규모 부양책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금융시장의 공포는 다소 진정된 모습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소기업 대출이 이번 금요일 이용 가능하도록 빠르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필요하면 추가 부양책이 가능하다는 견해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의회를 중심으로 이미 대규모 추가 부양책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