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맛있어요"…배달의 민족, '돈 받고 쓴 가짜 리뷰 업체' 고소
"치킨 맛있어요"…배달의 민족, '돈 받고 쓴 가짜 리뷰 업체' 고소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3.3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 민족 리뷰 검수 시스템 [자료=우아한형제들]
배달의 민족 리뷰 검수 시스템 [자료=우아한형제들]

[오늘경제 = 이은실 기자]

배달의민족이 가짜 리뷰 단속에 나선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 애플리케이션(앱)에 돈을 받고 가짜 리뷰를 써준 조작 업체들을 적발해 경찰에 고소한다고 3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배달의민족 입점 가게에서 음식 값보다 5000원~1만원 많은 금액을 받고 주문한 뒤 가짜 리뷰를 써주고 그 차액만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예로 1만8000원 짜리 치킨에 대한 리뷰를 긍정적으로 써주기로 하고, 업주로부터 2만3000원을 받아 결제한 뒤 차액 5000원을 대가로 챙기는 방식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런 불법 행위는 자금이 여유로운 기업형 식당에서 주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배달 앱 내에서 리뷰는 다양한 업체들이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소비자가 선택하는 중요한 기준이 된다. 이에 따라 리뷰를 조작하는 행위는 배달 생태계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로 지적돼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9월부터 허위 리뷰 적발 전담 조직인 '부정거래감시팀'을 구성하고 긍정과 부정 등 모든 음식점 리뷰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이를 적발했다. 부정거래감시팀이 지난해 적발한 가짜 리뷰는 약 2만 건에 달한다.

우아한형제들은 리뷰 조작 업체에 불법행위 중단을 요청하는 내용 증빙을 온·오프라인으로 발송하고, 업주들을 대상으로 가짜 리뷰 금지 캠페인도 진행한다.

또한 반복·악의적으로 허위 리뷰를 올리는 업소에 대해서는 내부 페널티 정책에 따라 광고차단 및 계약해지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