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70% 가구에 100만원 ‘코로나 지원금’...오늘 결론
전국 70% 가구에 100만원 ‘코로나 지원금’...오늘 결론
  • 장미란 기자
  • 승인 2020.03.3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협의서 ‘소득하위 70% 가구 100만원’ 무게...온도차 여전
문 대통령 주재 제3차 비상경제회의 안건 다뤄져, 최종 결심 ‘주목’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문제가 다뤄질 예정이어서 결론이 주목된다. 

앞서 당정청은 전날 긴급재난지원금 논의를 위한 협의를 갖고 소득하위 70% 가구에 4인 기준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이인영 원내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당정청 고위인사들은 긴급재난지원금 논의에서 지급 대상 기준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정부는 전체 가구의 절반 수준인 ‘중위소득 이하 가구’를 기준으로 4인 최대 100만원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급을 검토했으나, 여당은 전 국민의 70∼80%에 1인당 50만원씩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당정청은 2시간여의 격론 끝에 ‘중위소득 150% 이하’라는 기준을 적용해 지원 대상 가구를 전체 가구의 70% 선으로 끌어올리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지원금은 4인 가구에 100만원을 주는 안을 기본으로, 가구당 인원 수에 따라 차등 지급하기로 했다. 

다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은 재정 건전성 악화 등을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날 열리는 비상경제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대상과 방식 등 세부적인 사항들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