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콘텐츠, 1300억 현금보유...M&A 시장 주목
브레인콘텐츠, 1300억 현금보유...M&A 시장 주목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3.2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레인콘텐츠 마스크 공장 전경 [사진=브레인콘텐츠]
브레인콘텐츠 평택 공장 전경 [사진=브레인콘텐츠]

[오늘경제 = 이은실 기자]

1300억원 규모 현금성 자산을 가진 브레인콘텐츠 그룹이 추가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외 인수합병(M&A)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브레인콘텐츠는 현재 10개의 연결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다. 모든 계열회사의 현금성자산을 합치면 1300억원 규모다. 2017년 629억원이던 현금성자산은 매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회사는 지난 수년간 지속적인 기업 인수합병을 통하여 사세를 확장해왔다. 2014년 택스리펀드 기업인 글로벌텍스프리를 인수하고 코스닥 시장에 상장시켰으며, 2018년 화장품 기업인 스와니코코를 인수했다. 

최근에는 신약개발 바이오회사인 메디프론을 인수하며 M&A시장의 큰 손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웹툰 기업 핑거스토리, 마스크 제조기업 마이크로크린 등 신규 법인 설립을 통한 신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특히 마스크 제조기업인 마이크로크린은 하루 최대 3백만장 생산이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의 마스크 생산공장 구축을 목표로 법인 설립 및 장비 발주까지 마친 상태이다.

브레인콘텐츠 문종욱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실물경제 충격이 현실화되고 금융시장이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면서, 글로벌 경제가 갑작스러운 침체로 치닫고 있다”면서, “현재 시총의 두배에 육박하는 현금성 자산이 준비 되어 있는 브레인콘텐츠 그룹은 이러한 위기를 더 높은 도약의 기회로 삼아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M&A를 통해 수익성을 크게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브레인콘텐츠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난 111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91억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