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5조원 금융지원 나선다
산업은행,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5조원 금융지원 나선다
  • 장미란 기자
  • 승인 2020.03.2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늘경제
산업은행, 사진=오늘경제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산업은행은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논의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중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출 확대 방침의 일환으로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을 신규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업체당 한도는 중견기업의 경우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및 기타기업은 최대 50억원이다. 금리 우대는 최대 0.6%p까지 가능하다. 

산업은행은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하는 등 기존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했다. 이를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금지원이 가능해졌다. 

산업은행은 정부가 ‘코로나19 금융부문 대응 방안’을 발표한 지난 2월 7일 이후 신규 운영자금 대출, 기존대출 기한연장, 수출입 금융지원 등 총 4267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이번 신상품 출시 외에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