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회장,'코로나 비상경영' 체제 가동...연임 첫 행보 '현장경영"
손태승 회장,'코로나 비상경영' 체제 가동...연임 첫 행보 '현장경영"
  • 임주하 기자
  • 승인 2020.03.2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회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 '코로나 체감', 남대문지점 현장 점검
자회사 CEO ‘비상경영위원회’ 긴급 회의...경기침체 장기화 대비 주문

손태승 회장(왼쪽 두번째)과 권광석 은행장(왼쪽 세번째)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동반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우리은행)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연임 확정 직후 영업 현장을 돌아보고, 그룹 긴급회의를 주재하는 등 바쁜 하루를 보냈다.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이 2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연임이 최종 의결된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하고,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손태승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곧바로 코로나19 사태로 고객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 점검에 나섰다. 

손 회장은 전날 정식 취임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과 함께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했다. 남대문시장지점은 소상공인 등 300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한 곳으로, 코로나19 피해를 직접 체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손 회장이 직접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 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영업점 방문을 마친 후에는 즉시 그룹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손 회장은 회의를 통해 “현재는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밝혔다.

특히, 손 회장은 지난 24일 대통령이 주재한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통해 기업구호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발표한 만큼, 기업금융에 강점이 있는 우리금융그룹이 중소·소상공인은 물론 중견·대기업까지 포함한 코로나 피해기업 살리기에 앞장서자고 주문했다.

긴급회의를 마무리하며 손 회장은 자회사들이 지주사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갖추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에도 경각심을 유지하되, 코로나로 인한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해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회복-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손 회장은 평소에도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실질적인 현안을 직접 챙기기로 유명하다”며 “회장 연임이 결정된 날 첫 행보로 ‘현장경영’과 ‘비상경영’을 선택한 건 손 회장의 평소 경영철학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