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 제15회 들불상 후보 추천 공모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 제15회 들불상 후보 추천 공모
  • 박용구 기자 nexus386@
  • 승인 2020.03.25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접수는 3월25일~4월24일까지...5월18일 수상자 발표

[오늘경제 = 박용구 기자]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가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2020 들불상 후보를 공모한다. 후보 접수는 3월25일(수)부터 4월24일(금)까지다.

후보 접수 이후엔 심사 과정을 거쳐 5월18일(월) 결과를 발표하고, 5월23일(토) 11시 국립5.18민주묘역 역사의문에서 시상식을 열 계획이다.

지난해 14회 들불상 수상자는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의 어머니 김미숙 님이 수상했다.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 관계자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애쓰신 분들을 찾는다”면서 “모두가 차별받지 않는 사회, 정의롭고 평등한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셨던 분들을 찾아 함께 격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간이 인갑답게’, ‘사회가 평등하게’, ‘인류가 평화롭게’ 나아갈 수 있는 길에 들불열사기념사업회가 함께 어깨 걸고 나아가고자 한다”면서 “한국 사회 보이지 않는 곳곳에서 이의 실현을 위하여 애쓰시는 분들을 추천하여 달라”고 덧붙였다.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78년부터 98년까지의 20년 동안에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우리들 곁을 떠나가신 일곱 분의 들불야학 관련자(박기순. 윤상원. 박용준. 박관현. 신영일. 김영철, 박효선)들의 정신을 계승하고 그 뜻을 기리기 위하여 설립됐다.

이후 회원들의 회비와 기부금을 모아 한 해 동안 ‘들불열사들의 삶과 정신에 부합하며, 이 땅에 민주․인권․평등․평화의 발전을 위하여 헌신하고 공로가 큰 개인이나 단체’를 선정하여 일천만원의 상금과 상품을 수여함으로써 들불 열사들의 정신을 기리고 한국 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기어코자 ‘들불상’을 제정하여 매년 시상을 하고 있다.

한편,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1970년대 엄혹했던 시절, 광주의 영세공단지역이었던 광천동에서 이 지역 최초로 노동자들의 야학인 ‘들불야학’을 설립. 운영했다. 1980년 5․18민중항쟁 당시에는 투사회보 제작·배포, 항쟁지도부 구성 및 5월27일 새벽 최후항쟁 등에 조직적, 주도적으로 참여한 결과 인명 손실 등의 심대한 피해를 입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전화(062-512-0527)로 하면 된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