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인터넷 도서예약 서비스’ 한시 운영
광주 남구, ‘인터넷 도서예약 서비스’ 한시 운영
  • 박용구 기자
  • 승인 2020.03.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립 도서관 3곳...마스크 미착용 대출 불가

[오늘경제 = 박용구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구립 도서관의 임시 휴관이 길어짐에 따라 도서관 이용자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인터넷에서 사전 도서대출 신청 시 다음날 책을 빌릴 수 있는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를 실시한다.

25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문화정보 도서관을 비롯해 푸른길 도서관, 청소년 도서관 등 구립 도서관 3곳에서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가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서비스는 구립 도서관 회원으로 등록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며, 남구통합도서관 누리집에서 로그인 한 뒤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책을 빌리고자 하는 주민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남구통합도서관 누리집에 접속해 도서 대출을 신청하면 다음날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에 책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는 구립 도서관 임시 휴관이 종료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차단 및 접촉 최소화를 위해 책 수령 장소는 해당 도서관에서 지정한 곳에서만 이뤄진다.

문화정보 도서관의 경우 2층 출입구 반납함 옆에서, 푸른길 도서관은 북카페에서, 청소년 도서관은 1층 현관에서 수령할 수 있다.

남구의 한 주민이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를 통해 책을 빌려가고 있다.
남구의 한 주민이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를 통해 책을 빌려가고 있다.

다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신청자에 대해서는 도서 대출이 이뤄지지 않으며, 반드시 발열 체크와 손 소독제를 사용한 뒤에만 책을 빌릴 수 있다.

또 대리 수령 금지로 대출자 본인 신분증과 회원증을 모두 지참해야 하며, 수령일 내에 책을 받지 않으면 해당 도서대출은 무효 처리된다.

이밖에 이 기간 구립 도서관 신규 회원가입 및 회원증 재발급 업무는 이뤄지지 않는다.

남구 관계자는 “도서관 임시휴관이 장기화되면서 책이라도 빌려 볼 수 있게 해달라는 민원이 봇물을 이뤄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비록 도서관 문은 닫았지만 주민들께서는 걱정 없이 책을 빌려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넷 도서예약 대출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 23일과 24일 양일간 주민 87명이 총 389권을 빌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