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안정 위해 100조+α 투입...“속도감 있게 집행”
금융시장 안정 위해 100조+α 투입...“속도감 있게 집행”
  • 장미란 기자
  • 승인 2020.03.2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제2차 비상경제회의 직후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이어 대기업도 지원...자금시장에 42조 공급키로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위기를 막기 위해 100조원대 지원에 나선다. 당장 증권시장안정펀드와 채권시장안정펀드가 내달 초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 직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맞은 기업과 금융시장에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인 50조원을 2배로 늘린 것이다.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보증 등 금융지원에 58조 3000억원이 투입되고, 자금시장에 41조 8000억원이 공급된다. 

금융당국은 앞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29조 2000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조성한 데 이어 29조 1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필요시 중견·대기업에도 자금을 투입해나갈 예정이다. 

주식과 회사채, 단기자금 등 자금시장에는 41조 8000억원을 공급한다. 
 
먼저 채권 시장 자금조달을 위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기존 발표한 10조원 규모의 2배인 20조원으로 확정하고, 즉각 실행하기로 했다. 

이에 이날 오후 출자금융회사로 구성된 리스크관리위원회에서 3조원 규모의 캐피탈 콜(펀드자금 요청)을 진행해 내달 초부터 채권 매입을 시작한다.  

또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시장에 총 6조 7000억원, 회사채 신속인수제도에 2조 2000억원을 투입해 회사채발행시장을 지원한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도는 회사채 차환에 어려움을 겪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을 위해 마련된 제도로, 만기를 맞는 회사채의 80%를 산업은행이 인수해 기업의 상환 리스크를 줄여주는 방식이다.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시장에도 7조원을 투입한다. 증권사에 증권금융 대출 등을 통해 5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우량기업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를 2조원 매입한다.
  
금융당국은 또 5대 금융지주와 18개 금융사, 한국거래소 등 증권유관기관의 출자를 통해 10조 7000억원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한다.  
  
은 위원장은 “정부는 현 상황의 엄중함을 인지하고 있고, 이를 타개할 강한 의지가 있으며 충분한 수단과 능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번 대책을 속도감 있게 집행하되 지속적으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정책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