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민생경제 활력 대책'...'코로나19' 극복에 16조 푼다
정부,'민생경제 활력 대책'...'코로나19' 극복에 16조 푼다
  • 임주하 기자
  • 승인 2020.02.2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용카드 소득공제 2배 확대
- 승용차 개별소비세 70% 한시적 인하
- 연매출 6천만원 이하 개인사업자 부가세 경감

코로나19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홍남기 부총리(사진=연합뉴스)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정부는 2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민생경제활력대책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살리기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소비를 살리기 위해 내달부터 6월까지 신용·체크카드 사용액에 대한 소득공제율이 기존의 2배로 확대되며, 같은 기간 승용차 구매 개별소비세도 기존의 2배 이상인 70%로 대폭 인하된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연매출 6천만 원 이하 영세 자영업자의 부가가치세 납부세액이 간이과세자 수준으로 낮추는 등 16조원 규모의 금융·세제·재정을 지원하는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재정 2조8천억원, 세제1조7천억원, 금융2조5천억원 등 약 7조원과 공공·금융기관을 통해 9조원을 푼다. 기 시행 중인 4조원의 대책과 6조2천억원 이상의 추가경정예산안까지 포함하면 코로나19 극복으로 26조원 규모의 예산을 집행하게 되는 셈이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어린이집 휴원으로 8세 이하 아동을 돌보기 위해 부모가 자족돌봄휴가 사용시 코로나19 사태 종료 시까지 부부 합산 5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또 노인 일자리 참여자에게 총보수의 20%를 지역상품권 추가로 지급하며, 추가 지급액을 포함해 총보수의 30%를 상품권으로 수령하는 제도도 4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에 들어간다. 휴가·문화·관광·출산 쿠폰도 도입하고 고효율 가전기기 구매 금액의 10%를 환급해주는 제도도 함께 시행한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회의에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민생·경제에 미치는 어려움이 심각한 비상상황에 약 16조원 규모 특단의 대책을 담았다"면서 "코로나19의 진행 상황과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경제 영향 등을 꼼꼼하게 살펴 필요하다면 추가 대책을 세울 것"이라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