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맞은 관광업…'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검토
'코로나19' 위기 맞은 관광업…'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검토
  • 신형철 기자
  • 승인 2020.02.2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갑 장관, 간담회서 코로나19 관광업계 애로사항 청취 지원대책 논의
- 여행업 포함한 관광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검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관광업계 간담회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관광업계 간담회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2월 25일(화) 14시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관광업계 관계자 7여명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의 애로사항과 정부에 대한 건의사항 등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여행업체 2개소, 한국호텔업협회 관계자, 호텔업체 3개소,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여행 수요와 단체 행사 등이 급감하여 매출 감소가 큰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였다. 여행업은 출국‧입국여행 모두 예약취소가 급증하고 호텔업은 객실판매율 급감 및 각종 부대행사 취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관광업계 관게자는 이에 따라 우선 여행업을 포함한 관광업 전체를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여 지원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고 건의하였다. 또한 관계자들은 휴업‧휴직 중인 기업이 부담하는 인건비 중 더 많은 부분을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지원하여야 한다고 발언하였다. 이외에 기업들이 편리하게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상세하게 안내하고 신청절차를 개선하여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었다.

이재갑 장관은 “코로나19 피해업체의 고용안정을 위해 유급 휴업·휴직을 실시하는 사업주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적극 홍보하여 지원해왔다”며 “사업주의 인건비 부담을 더 덜어드리기 위해 노동자에게 지급한 휴업·휴직수당 중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지원하는 비율을 상향하는 방안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관광업계가 경영상 어려움이 많겠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도 노동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을 활용하여 유급으로 휴업·휴직을 실시해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하였다. 관광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여야 한다는 건의에 대해서는 “지정요건 충족여부, 산업・고용 상황 등을 세심하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현재 조선업은 급격한 업황 악화에 따라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된 후(‘16.7.1.~ ’20.6.30, 5차례 연장), 직업훈련, 생활안정자금 융자, 고용유지지원금 등을 지원받고 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관광업계 간담회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