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보성·장흥·강진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 수사 돌입
고흥·보성·장흥·강진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 수사 돌입
  • 박용구 기자
  • 승인 2020.02.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박용구 기자] 고흥·보성·장흥·강진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지방검찰청 장흥지청은 해당 사건을 장흥경찰서에 보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고흥·보성·장흥·강진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은 19일 장흥경찰서에서 고발인 박모 씨 조사를 시작으로 신속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날 고발인 박씨 조사를 1차로 마치고 김성 전 장흥군수와 김승남 예비후보에 대해 어느 지역 몇 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는지, 비용을 어디에 입금했는지, 명단은 어디서 확보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김승남 예비후보 측 김성(전 장흥군수) 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0일 오후 4시께 ‘존경하고 사랑하는 장흥군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라는 제목으로 권리당원들에게 보낸 단체 문자(web 발신)(사진=더불어민주당 당원 제공)
김승남 예비후보 측 김성(전 장흥군수) 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0일 오후 4시께 ‘존경하고 사랑하는 장흥군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라는 제목으로 권리당원들에게 보낸 단체 문자(web 발신)(사진=더불어민주당 당원 제공)

고발을 당한 김승남 예비후보는 지난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분명하게 밝히며,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다”면서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성 전 장흥군수는 장흥선관위에 적법성을 확인한 후, 자신의 비용으로 위원장의 입장을 장흥군민들에게 문자를 통해 전송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승남 예비후보는 “문자전송방식도 자동동보방식이 아닌 20건 이하의 문자를 전송하는 방법으로 이뤄져 선거법상 적법하게 이뤄졌음을 명백하게 밝힌다”며 적법성을 강조했다.

반면 고발인 조사를 마친 당원 박씨는 “이번 권리당원 명부 유출은 우리 가족 모두가 노출된 명백한 불법이다”며 “김승남 예비후보가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 고발 사건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언론에 밝혀 협박으로 느낀다. 모든 사안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박모 씨는 지난 13일 광주지방검찰청 장흥지청에 고흥보성장흥강진 권리당원 명부가 유출됐다며 김승남 예비후보와 김성 전 장흥군수를 고발한 바 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