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광주형일자리 ‘노사 상생 실천’ 촉구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광주형일자리 ‘노사 상생 실천’ 촉구
  • 박용구 기자
  • 승인 2020.02.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박용구 기자]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광주형일자리와 관련 ‘노사 상생 실천’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동존중·사회연대’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한 시민모임(준)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형일자리에 상생 정신이 사라졌다”면서 광주시와 현대차·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대오각성한 ‘노사 상생’ 실천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먼저 “지난 19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올해 첫 광주시노사민정협의회가 연기된 이유는 상생이라는 광주형일자리의 근본 취지가 2대 주주인 현대자동차의 이익을 과도하게 대변하면서 훼손됐고, 노사 책임경영의 핵심인 ‘노동이사제’ 및 ‘원·하청 관계 개선’ 등 노동계가 참여할 수 있는 창구가 막혀있기 때문이다”고 진단했다.

다음으로 “상생형일자리를 가장 먼저 시작한 광주형일자리가 군산 등 다른 지역의 상생형일자리 보다 뒤처지게 된 데 대해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 현대자동차, 그리고 현 정부 및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들은 “현 정부는 광주형일자리를 모델로 삼아 속도감 있게 일자리를 늘리려는 데 치중하였고, 이에 부응하려는 듯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는 대통령이 참석하는 협약식 등과 같은 보여주기식 전시행정으로 일관하였다”고 꼬집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은 광주형일자리가 속 빈 강정이 되어 가는데도 이를 개선하고자 하는 당 차원의 역할은커녕 노력조차 하지 않았다”면서 “제1의 공당이자 집권 여당임에도 무책임과 무행보로 일관했을 뿐 그 어떤 책임성 있는 정치력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1대, 2대 주주인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책임이 크다”면서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노동계는 한자리에 앉아 단 한 차례도 협의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협의를 하고, 그 후에 광주시가 다시 노동계와 협의를 했다고 하니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갈등담합적 노사관계 속에서 수십 년을 지내온 현대자동차가 사용자 권한을 과도하게 행사하더라도,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는 어떤 식으로든 현대자동차를 설득해 협상 방식을 3자 대면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통합적 리더십을 발휘해야 했지만, 이 시장과 시는 그렇게 하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늘 현대차 대변인 역할만 자임하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문재인정부와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광주형일자리 안착을 위해 공적 권한을 갖는 책임 조정자로서 역할에 적극 나설 것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는 초심으로 돌아가 ‘노사민정’ 가치 실현을 위한 강한 의지와 통합적 리더십으로 광주형일자리 사업에 매진할 것 ▲현대자동차는 노사관계 혁신을 통해 ‘노사 상생’ 광주형일자리가 되도록 전향적인 자세로 임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노동존중·사회연대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시민모임(준)에는 참여자치21, (사)지역공공정책플랫폼광주로, (사)광주시민센터,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정의당광주광역시당,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복지공감플러스, 광주청년유니온, 청년정책네트워크,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가)광주시의회모니터링단 등이 함께하고 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