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QLED TV 판매 지난해 200% 성장, 14년 연속 글로벌 1위…점유율 첫 30% 돌파
삼성 QLED TV 판매 지난해 200% 성장, 14년 연속 글로벌 1위…점유율 첫 30% 돌파
  • 김하나 기자
  • 승인 2020.02.1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QLED 8K (Q900R) TV. [제공=삼성전자]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14년 연속 왕좌를 지켰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이 집계한 지난해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은 금액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30.9%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017년 26.5%에서 2018년 29.0%로 상승했으며 지난해는 30%대로 올라섰다.

2위는 LG전자로 지난해 16.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LG전자는 2017년 14.6%에서 2018년 16.4%로 높아졌지만, 지난해는 소폭 하락했다.

일본 소니가 9.4%로 3위를 기록했으며 중국 브랜드인 하이센스와 TCL이 각각 6.4%를 차지했다.

판매 수량 기준으로도 삼성전자가 지난해 19.8%의 점유율을 차지해 1위를 유지했으며 LG전자가 12.2%로 2위를 지켰다.

이어 TCL(9.2%), 하이센스(7.8%), 샤오미(5.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중국 브랜드들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앞세워 수량 기준 점유율을 늘리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수량 기준으로도 독보적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주력 제품으로 밀고 있는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QLED TV 532만3000대를 판매해 2018년 259만9000대보다 2배 이상으로 성장했다.

삼성의 전체 TV 판매 수량 가운데 QLED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8년 6.3%에서 지난해 12.1%로 높아졌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판매 가격 2500달러(약 297만원) 이상의 고가 TV 시장에서도 점유율(금액 기준)이 52.4%를 차지해 2위인 소니(24.7%)와 격차를 2배 이상으로 벌렸다.

삼성은 지난해 4분기에는 점유율 55.3%를 달성해 분기 점유율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도 매출액 기준 49.6%의 점유율을 달성해 1위를 유지했다.

소니는 19.1%로 2위를 지켰지만, 2년 만에 10%포인트 낮아졌다. 3위인 LG전자는 2017년 13.7%에서 지난해 18.2%로 높아져 소니에 바짝 다가섰다.

화질 경쟁을 벌이는 QLED TV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의 판매량은 QLED가 앞섰다. QLED TV는 지난해 약 600만대가 팔려 OLED TV(약 300만대)의 2배 규모였다.

LG전자가 주도하는 올레드(OLED) TV의 글로벌 판매량은 지난해 19% 증가했지만, 가격 하락에 따라 매출액은 약 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QLED 라인업 확대와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제품 집중, 75인치 이상 초대형 전략이 시장의 요구에 부합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