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정 넘치는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시각장애인복지관서 봉사활동 펼쳐
온정 넘치는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시각장애인복지관서 봉사활동 펼쳐
  • 김태진
  • 승인 2020.02.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찾아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헤드셋 포장 작업 도와
- 본격적인 조별 활동 진행, 12월까지 도움이 필요한 곳 직접 찾아 봉사활동 실천

[사진출처=bhc/사진편집=오늘경제]
[사진출처=bhc/사진편집=오늘경제]

[오늘경제 = 김태진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야 물러가랏!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외부 외출도 꺼려지는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는 아예 아랑곳 하지 않고 시각 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하는 따뜻한 소식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바로 bhc치킨 대학생 봉사 단체인 ‘해바라기 봉사단’이다.
지난 10일 bhc치킨 대학생 봉사 단체인 ‘해바라기 봉사단’이 복지관서 시각 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으로 올해 첫 조별 활동 소식을 전했다.

'해바라기 봉사단'은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지난달 19일 대학생 봉사 단체인 '4기 해바라기 봉사단' 발대식을 개최한 봉사 단체이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직접 찾아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모든 봉사는 해바라기 봉사단이 직접 기획한다.

올해 첫 조별 활동 소식으로 이들 ’해바라기 봉사단‘ 4기 2조 봉사단원들은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을 방문해 시각 장애인의 자립을 위한 포장 조립사업에 참여한 시각 장애인의 일손을 도왔다.

이날 봉사단원들은 시각 장애인들과 함께 비행기 기내 음악 청취용으로 납품될 헤드셋을 분류하는 작업을 시작으로 하나하나 정성껏 비닐로 포장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시각 장애인들의 말벗이 되어 이들의 고충과 어려움을 이해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사진출처=bhc/사진편집=오늘경제]
[사진출처=bhc/사진편집=오늘경제]

 

봉사활동에 참여한 해바라기 봉사단원들은 비록 앞을 보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경제적 자립에 대한 의지와 도전에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장애인의 취업 기회가 넓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사회적 관심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지난달 통합 봉사활동을 전개한 ‘4기 해바라기 봉사단’은 이번 활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별 활동에 들어갔다. 봉사단원들은 2개 조로 나뉘어 도움이 필요한 곳을 스스로 찾아 직접 기획한 내용으로 오는 12월까지 봉사활동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 부장은 “시각 장애인을 비롯해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도움과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분들이 많이 있다”라며 “올해도 도움이 필요한 다양한 곳에서 진행되는 봉사활동이 원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bhc는 지난 2017년 새로운 개념의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인 ‘BSR(bhc+CSR)'을 가동, ’해바라기 봉사단‘을 비롯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민식이법‘ 국회 통과를 계기로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를 위해 5억 원을 후원해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5일에는 서울 노원구 연지초등학교 앞에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첫 설치를 완료하고 제막식을 가졌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