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대상 긴급 금융지원 실시
NH농협생명,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대상 긴급 금융지원 실시
  • 최해원 기자
  • 승인 2020.02.10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원대상은 피해입은 농업인,개인 및 개인사업자 긴급 금융지원
- 선정 대상은 신규 대출시 최대 0.6% 우대금리

[사진=NH농협생명/사진편집=오늘경제]

[오늘경제 = 최해원]

NH농협생명(대표 홍재은)이 지난 1월 설 명절에도 송파구 서울시각장애인 복지관에 '훈훈한 설 선물 꾸러미'를 전달 등 소외된 이웃 돕기에 이어 지난 31일 부터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를 입은 농업인,개인,개인 및 개인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고 10일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지원 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 및 격리된 자,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예약 취소로 매출이 감소된 개인사업자, 감염 방지를 위해 영업을 중지한 소상공인 등이다.

피해 지원 대상에 선정되면 신규 대출시 최대 0.6%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최장 12개월 간 이자납입 유예가 가능하다. 대출금액은 최대 1억원이며 대출기간은 최장 5년이다.

기존 대출자는 당초 대출취급 시와 동일한 채권보전조건을 충족하고 있는 경우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대출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이자납입(연체이자 제외)도 신규대출자와 동일하게 유예 가능하며 할부상환금 또한 납입유예 할 수 있다. 이번 지원은 6월 30일까지 계속 된다.

또한 NH농협생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계약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유예와 부활 연체이자 면제를 실시한다. 신청일 기준 정상 계약에 한하여 8월 31일까지 보험료 납입을 유예할 수 있다. 실효된 계약은 부활 신청시 연체이자를 면제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모두 5월 31일까지다.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을 고객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