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 카카오페이증권 6일 공식 출범...“누구나 편한 자산관리 실현”
[오늘경제] 카카오페이증권 6일 공식 출범...“누구나 편한 자산관리 실현”
  • 임주하 기자
  • 승인 2020.02.0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한눈에 보는 오늘경제, 한눈에 보는 오늘경제,

카카오페이가 숙원이었던 증권사 인수를 마치고 기술과 결합한 증권·투자 사업에 본격적인 발걸음을 내디딘다.

카카오페이는 6일 바로투자증권의 계열사 편입을 완료하고 회사 이름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5일 금융위원회가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승인하면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증권의 지분 60%를 보유한 대주주가 됐다. 2018년 10월 인수 계약을 체결한 지 1년 4개월여 만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의 전체 경영 총괄 및 신설된 리테일 사업 부문은 새로 선임된 김대홍 대표가, 기존 기업금융 사업 부문은 윤기정 대표가 맡는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카카오페이증권은 '투자·자산관리의 대중화'를 기치로 내걸었다.

회사 측은 "카카오페이 플랫폼의 편의성·연결성·기술력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 경험이 부족하거나 자산 규모가 적은 사용자들도 소액으로 다양한 금융 상품에 투자해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첫 발걸음으로 기존 카카오페이 사용자를 증권 고객으로 유도할 방침이다.

충전식 선불전자지급수단인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바꾸면 기존 200만원 한도가 사라지고 이자 수익과 1인당 최대 5천만원의 예금자 보호를 받을 수 있다.

오는 5월 31일까지 매주 평균 보유액 1만1원~100만원 구간에 대해 연 5%(세전) 이자를 지급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또 현재 P2P 상품 위주인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 펀드를 추가하고, 장기적으로는 투자 솔루션·자문형 자산배분 서비스와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 기반 자산관리 서비스 등도 구상하고 있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카카오페이와 협력해 새로 신설된 리테일 부문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기존의 기업금융 부문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