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 따뜻한 금융 신한은행 중국법인, 우한시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 기부금 전달
[오늘경제] 따뜻한 금융 신한은행 중국법인, 우한시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 기부금 전달
  • 임주하 기자
  • 승인 2020.02.0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시 자선총회 후원금 200만 위안(한화 3억3천만원) 기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복구와 확산 방지 염원

 

 

신한은행 본사(신한은행 제공)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한눈에 보는 오늘경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중국 현지법인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우한시에 피해 복구와 확산 방지를 위해 기부금 2백만위안(한화 약3억3천만원)을 우한시 자선총회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중국 우한시 자선총회는 1993년 설립되어 우한시 행정구역 내에 등기된 비영리성, 공익성 단체로 우한시 코로나바이러스 방지 지휘부가 공식적으로 지정한 기부단체다. 최근 10여년 동안 1억위안(한화 약169억7천만원)이 넘는 각종 기부금 및 물품을 23만여명에게 지원해 사회적으로 큰 신뢰받는 사회단체다.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가 기부한 기금은 우한시 자선총회가 설립한 코로나바이러스방지 전문 기금을 통해 중국 자선법 등 관련 규정을 기반으로 전염자 확산, 긴급 수요처, 자원배치 형평성 등 상황에 따라 안배해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는 중국 내에서 18개 분지행 및 총행을 통해 기부, 자원봉사, 경제교육 등 다양한 CSR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후원이 우한시 주민들의 의료 지원과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소중하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신한은행 관계는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