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2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2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2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2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Y
      2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2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2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23℃
      미세먼지 좋음
2020-09-25 18:50 (금)
[오늘경제] 코로나 반발에 발빼는 정부..."우한 교민 천안 수용"→"아직 검토중"
[오늘경제] 코로나 반발에 발빼는 정부..."우한 교민 천안 수용"→"아직 검토중"
  • 이범석 기자 news4113@
  • 승인 2020.01.29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천안 2곳 수용에 지역정치인 및 천안시민 강력 반발...정부 "공무원 교육시설 활용 검토"
정부가 중국 우한지역 교민 700여명을 30일과 31일 국내로 송환해 일괄 수용한다는 방침과 함께 천안지역에 수용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천안시는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 TF팀(사진)을 꾸리고 관련 논의에 들어갔다. 사진=천안시청
정부가 중국 우한지역 교민 700여명을 30일과 31일 국내로 송환해 일괄 수용한다는 방침과 함께 천안지역에 수용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천안시는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 TF팀(사진)을 꾸리고 관련 논의에 들어갔다. 사진=천안시청

[오늘경제 = 이범석 기자] 한눈에 보는 오늘경제,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교민 700여명 귀국을 앞두고 국내 보호ㆍ격리 장소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천안지역 2곳을 임시 생활보호 시설로 지정하려다 지역 정치계와 시민들의 강력반발에 부디치면서 한발 물러선 분위기다.

외교부는 28일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합동 브리핑을 열고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 송환계획을 발표하면서 천안지역의 유량동 우정공무원교육원과 목천읍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을 임시 보호생활 시설로 지정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천안지역의 정재계와 시민들은 즉각 성명을 통해 "천안시민들의 안전과 생계를 무시한 정부의 입장에 강력반대한다"며 "천안지역의 60만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생계를 저해하는 정부는 즉각 수용방침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반면 정부는 당초 배포된 브리핑 서면자료와는 달리 실제 브리핑에서는 "임시 생활 보호 시설은 관계부처 회의 거쳐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일반 국민이 불안해할 수 있는 만큼 지역 주민과 격리된 시설이어야 하고 평소 시설 사용자를 감안해 결정할 것"며 "기본적으로 공무원 교육시설이 가장 적합하다는 생각이지만 천안 등 특정 지역 후보지 등 정부 내부에서 검토를 하고 있지만 아직 수용지역을 특정할 수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교민 수용시설은 기본적으로 혐오시설이 아니다"라며 "개별적 자가조치에 맡기기보다 정부가 책임을 가지고 일정한 생활시설에 머물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거듭 국민들을 설득했다.

천안지역의 시설 2곳이 수용지로 지정됐다는 언론 보도로 지역민과 지역 정치권의 반발에 부디친 정부가 한발 물러선 분위기다.

실제 천안 지역 검토 사실이 보도된 후 지역 정치권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잇따라 성명을 내고 반대 입장을 밝힌데 이어 지역 주민들은 이를 취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린 상태다.

그러나 천안시와 충남도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TF팀을 꾸리는 등 정부가 공무원시설을 염두해 둔점에 안심할수 없는 분위기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우한 교민들의 귀국 일정이 30일과 31일로 하루를 남겨놓으면서 당장 격리 장소를 찾아야 하는 정부로서는 고심이 깊을 수밖에 없다.

한편 정부는 공항과의 이동 거리, 수용 규모 등을 고려해 29일 중 격리시설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안 대로라면 임시생활시설(격리시설)은 공무원시설 등 독립된 건물이 있어야하고 인근에 감염병 대응이 준비된 병원도 갖춰진 지역이 될 것으로 보여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 등의 의료시설이 충분히 갖춰진 지역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