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W
      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2℃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3℃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
      미세먼지 보통
2021-02-25 08:00 (목)
[오늘경제] 국토부, '자율주행 윤리 가이드라인' 발표
[오늘경제] 국토부, '자율주행 윤리 가이드라인' 발표
  • 이동준 기자 ldj0707@
  • 승인 2019.12.1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보드
사진=픽사보드

[오늘경제 = 이동준 기자] 한눈에 보는 오늘경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12일 '2019년 자율주행차 융ㆍ복합 미래포럼 성과발표회'를 개최하고 자율주행과 관련된 기본 가치, 행위 준칙 등을 담은 '자율주행 윤리가이드라인(지침)'을 발표했다. 

'자율주행차 융ㆍ복합 미래포럼'은 자율주행차의 안정적인 도입과 상용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산학연 전문가들이 모여 자율차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기구로 2016년도 발족 이후 매년 심층연구를 수행하여 이를 실제 정책에 반영해왔다.

올해 성과발표회에서는 지난 3년간 운영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제도의 효과분석과 개선방안 등에 대해 연구해 발표했으며 연구 과정에서 해외 유사 제도 분석과 임시운행 허가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총 33개 기관의 관계자와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 및 분석을 진행해 개선방안을 도출했다.

임시운행허가 제도 효과 분석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정책 대상자들은 이 제도에 대해 70% 이상의 만족도를 보였으며 특히 16년도 제도 개선을 통해 시험운행 가능 구간을 포지티브 방식(국토부 장관이 지정한 구역 내에서만 운행 가능)에서 네거티브 방식(전국 모든 도로 운행 가능, 어린이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만 제외)으로 확대한 것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해외 유사 제도와 비교해 임시운행허가 차량의 저렴한 보험 가격과 추가 안전장치 장착으로 인한 안전 확보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제도 개선 방안 연구 결과로는 임시운행허가 신청 요건 간소화를 통한 허가 기간 단축 필요성이 있다고 발표됐고 국토부는 이를 임시운행허가 신청 요건 간소화를 통한 20년 제도 개선 사항에 반영해 무인셔틀 등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특례에 대한 세부 검토를 통해 임시운행허가 제도 간소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기술의 지속적인 발전과 더불어 점차 자율차가 윤리적 판단을 내리게 될 때의 판단기준이 중요해 질 것이라고 보고 자율주행차의 윤리원칙을 마련하기 위해 2017년부터 국내외 사례 검토와 의견 수렴을 통한 연구를 추진해 왔으며 이 연구를 바탕으로 마련된 '자율주행 윤리가이드라인(이하 윤리가이드라인)' 초안을 발표했다.

또한 초안 제작시 인공지능·로봇·자율주행차 관련 미국, 유럽연합 등 국내외 윤리 가이드라인 사례 검토와 국민 설문조사 등을 거쳐 마련했으며 향후에는 발표된 윤리가이드라인에 대한 의견 수렴을 통해 초안을 수정·보완해 내년 최종안을 고시할 예정이다.

이창기 국토부 첨단자동차기술 과장은 “자율주행차는 새로운 기술인만큼 다양한 정책 연구가 필요하며 윤리가이드라인은 무엇보다 사회적 공감대가 필수적”이라며 “지속적인 연구와 의견 수렴을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느낄 수 있는 자율주행차를 도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