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17:40 (목)
파리크라상, 식약처 주관 음식점 위생등급제 전면 도입
파리크라상, 식약처 주관 음식점 위생등급제 전면 도입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11.2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쉐이크쉑 등 전국 4천 여 개 매장에 확대 적용
위생등급제 도입 [사진제공=파리크라상]

[오늘경제 = 하주원 기자] 한눈에 보는 오늘경제,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황재복 대표이사)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주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2020년까지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쉐이크쉑 등 전국 4천 여 개 매장에 도입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번 위생 등급제는 국내의 대표 식음료 프랜차이즈 기업인 파리크라상이 먹거리 안전에 앞장서고, 소비자 권익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도입했다.

파리크라상은 업계 최고 수준의 식품안전 관리 체계를 토대로, 각 매장의 위생 수준을 끌어올리고, 소비자 만족도 및 신뢰를 더 강화해나가겠다며 기획 배경을 설명했다.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안전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위생등급제 도입을 추진했다”며, “매월 범위를 확대해 내년까지 전국 4천 여개 매장에 위생등급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을 평가점수에 따라 ‘매우우수(별3개)’, ‘우수(별2개)’, ‘좋음(별1개)’ 3가지 위생등급으로 구분하는 제도다. 

지난 2017년 5월부터 식약처 주관으로 소비자들의 음식점 선택권을 보장하는 등 안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해 시행되고 있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