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03:25 (금)
[오늘경제] 대우건설 소비자불만 폭주...‘불신기업’ 낙인 위기
[오늘경제] 대우건설 소비자불만 폭주...‘불신기업’ 낙인 위기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11.0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

[오늘경제=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꼼수설계, 부실공사 등 곪아온 문제로 소비자의 신뢰를 잃은데다, 3분기 매출실적 또한 부진해 위기를 겪고 있다.

대우건설은 31일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37.9% 급감한  119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액(2조809억 원)과 당기 순이익(475억 원)은 각각 23.7%, 29.8% 줄었다. 이전 대우건설의 분기 최고 실적을 살펴보면, 2017년 2분기에 3조1140억 원을 기록한 바있다. 올 3분기 실적은 이에 비해 약 66.8% 수준인 수치다.

대우건설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매출감소 현상은 2016년 수주중단과 지난해 분양 대폭 지연으로 발생한 것으로 일시적”이라며 “올해 수주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해 내년과 내후년 매출 등이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부실공사 논란‥누수•곰팡이•창틀 재사용  

최근 대우건설은 부실공사 논란으로 주목된 바 있다. 지난 9월, 대우건설 주관 컨소시엄이 시공한 고덕 그라시움 아파트의 입주예정자협의회는 누수로 인한 곰팡이 발생, 창틀 재사용 문제 등 발생했다며 강동구청에 준공 불허 요청을 했다. 

이에 대우건설 측은 “사전점검 때 지적한 부분에 대해 준공 전까지 완료했으며 차후 하자가 발생한다면 지속적으로 보수할 것이다”고 말했다. 

△ 꼼수설계 논란‥발코니 확장 

이러한 대우건설은 꼼수 설계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는 ‘발코니 확장비용’으로 건설사 중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 김석기 의원(자유한국당)이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GS건설 등 5개 건설사가 공급한 일반분양 아파트 약 22만세대 중 98.7%가 발코니를 확장했다.

그 중 대우건설은 5년간 발코니 확장에 따른 매출액이 6582억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대우건설의 일반분양 5만4512세대 중 97.9%가 발코니 확장을 했다. 발코니 확장비용은 분양원가에 포함되지 않아 세대당 1000~3000만원의 추가비용을 부담해야한다. 

사측은 “최근 소비자 트렌드가 채광, 통풍 등이 좋아지는 평면”이라며, “발코니 확장 부분은 소비자 트렌드와 니즈를 평면에 반영한 것일 뿐”이라고 “꼼수설계라는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 소비자분쟁•피해사례 접수多

이러한 문제점들로 하자·분쟁 건수가 가장 많은 건설사도 대우건설이었다. 

지난달 1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사건 접수 건설사별 현황’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2015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3362건에 달하는 하자 분쟁 조정 신청이 접수돼 하자분쟁 최다 건설사”라고 말했다. SM우방(790건), 동일(664건), 포스코건설(57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도급 순위 상위 20개 건설사 중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피해사례가 가장 많이 접수 된 곳도 대우건설로 나타났다. 지난 7일 유의동 의원(바른미래당)이 소비자원으로부터 받은 올해 도급순위 상위 20위 건설사의 소비자 피해 상담 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올 7월까지 대우건설은 소비자 피해 상담 접수가 건수가 341건으로 가장 많았다. 

게다가 대우건설은 같은 기간 아파트 피해구제 접수도 가장 많았다. 대우건설에 대한 피해구제 접수는 26건으로, 전체의 19.1%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 측은 “2특정단지에서 자재에 대한 민원으로 2015-2016년도에 몰려있던 것으로 2017년부터는 그 자재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며 “세대수도 타사에 비해 2~3배 많고 세대 당 1건으로 접수되어 집단민원이 작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건설폐기물관련법 위반

또한 2015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건설폐기물의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위반이 민간 건설사 중 대우건설이 가장 빈번했다. 

지난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이 기간 56차례나 위반해 과태료 1억5530만 원을 납부했다. 이는 공공, 민간을 통틀어도 가장 많은 액수다.

이에 사측은 “현장에서 폐기물들의 작은 부분을 놓친 것 같다”며 “개선사항을 찾아서 다듬을 것이다”고 밝혔다. 

△ 산재 사망사고 1위

이에 더해 대우건설은 지난 10년, 100대 건설사 중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이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100대 건설사(시평액 2018년 기준) 사망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 8월까지 총 77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대우건설의 사망사고자는 57명으로 100대 건설 기업 중 가장 많았다. 

올해 역시 대우건설은 사망자수가 5명으로 가장 많았다. 잇따른 사망사고로 지난 5월 고용노동부가 대우건설의 전국 건설 현장을 살펴본 결과, 51곳 중 40곳(78.4%)에서 총 131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이 드러났다. 

대우건설 측은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스템 개발 등 관리 강화를 통해 앞으로 사고를 줄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이 커져 가는 소비자 불만에 현장 문제 등 산적한 문제들을 등에 업고, 매출 부담까지 떠안은 대우건설이 향후 타개책을 어떻게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