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05:10 (토)
[오늘경제] 서울시, 월 50만원 청년수당·월세 20만원 지원 확대
[오늘경제] 서울시, 월 50만원 청년수당·월세 20만원 지원 확대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10.2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서울시가 구직활동 중인 청년들에게 지급하던 '청년수당'을 앞으로 3년간 10만 명 수준으로 늘린다. 청년 1인가구에는 매달 20만원씩 월세 지원금도 주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서울시 청년일자리센터에서 가진 '청년·서울시장 타운홀미팅'에서 청년수당 확대 및 청년월세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쳥년층의 구직과 주거 불평등을 해소한다는 취지로 3년간 예산 4300억 원(청년수당 3300억원, 청년월세지원 1000억원)을 투입한다는 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우선 서울시는 올해 7000명 안팎인 ‘청년수당’ 수혜 대상을 내년에 3만명, 2021년부터 3만5000명 선으로 늘릴 예정이다. 3년간 총 10만명에게 지원되는 예산은 현행의 5배 수준인 3300억원에 이른다.

청년수당은 서울시가 졸업 후 2년이 지난 만 19~34세 미취업자 중에서 중위소득 150% 미만의 시민에게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구직비용을 지원하는 것으로 2016년부터 올해까지 2만1711명에게 약 550억원을 지급했다.

서울시는 만 20~39세 청년층 1인가구에게 월 20만원의 월세(임대료)를 최대 10개월간 지급하는 청년월세지원사업도 발표했다. 내년 5000명을 시작으로 2021년 2만명으로 늘려 3년간 총 4만5000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39세 이하 청년 1000명에게 임차보증금 대출과 이자를 연 2%선으로 낮춰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 중이다. 내년부터 연소득 3000만원에서 4000만원으로 임차보증금 지원 대상 조건이 완화되고, 보증금 대출 규모는 최대 7000만원(기존 2500만원)으로 상향된다.

서울시는 내년도 청년수당(1008억원)과 청년주거비지원(104억원) 예산으로 1112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