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06:55 (금)
[오늘경제] 노인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 병원 및 시장주변 사고 잦아
[오늘경제] 노인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 병원 및 시장주변 사고 잦아
  • 정수빈 기자
  • 승인 2019.10.2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정수빈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노인 비율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행정안전부가 최근 5년(2014∼2018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48.1%에서 2018년 56.6%로 꾸준히 상승했다.

이는 보행 중 사망자보다 노인 보행 중 사망자가 더디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4년 1천910명에서 2018년 1천487명으로 22.1% 줄었지만, 노인 보행 중 사망자는 같은 기간 919명에서 842명으로 8.4% 감소하는 데 그쳤다.

노인 교통사고가 가장 잦은 장소는 병원과 시장 주변이었다.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이 지난해 반경 200m 이내에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3건 이상(사망사고 포함 시 2건 이상) 발생한 529곳의 사고 2천156건을 분석한 결과 병원 주변이 654건(30.3%)으로 가장 많았다.

시장 주변이 458건(21.2%)으로 그다음으로 많았고 역·터미널 주변 330건(15.3%), 경로당 등 노인시설 주변 304건(14.1%)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정부는 이처럼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이 높아진 데 따라 22∼29일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지난해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 지역을 특별 점검한다.

점검 대상은 지난해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구역 529곳 가운데 사고가 7건 이상 났거나 사망자가 2명 이상인 곳으로 모두 47개 지역이다.

작년에 15건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해 16명이 부상한 부산시 부산진구 서면역 주변, 13건의 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12명이 부상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주변 등이 포함됐다.

정부 합동 점검단은 이들 지역의 교통안전시설 현황을 진단하고 위험요인을 분석해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선방안은 해당 지자체에 전달해 연말까지 개선하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예산 지원도 할 방침이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