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기량이??
˝스폰서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기량이??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10.13 0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2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13년 차 치어리더 박기량이 한 때 논란이 됐던 스폰설과 함께 치어리더를 향한 대중의 선입견을 거침없이 밝힐 예정.

박기량은 "치어리더 일당 10만원 받던데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노 인정"을 외치며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 없으면 못 버틴다"고 못을 박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기량이 대한민국 치어리더를 대표해 당당히 악플 낭송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박기량은 ’야구는 몰라도 박기량 보러 야구장 간다‘, ’박기량 앞자리는 예매 오픈과 함께 티켓 매진‘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만큼 치어리더계에서 독보적인 인물.

이와 함께 박기량은 “선수의 부진도 치어리더의 책임이 되더라”며 치어리더이기에 겪은 말 못할 고충과 자신만의 치어리더 기준 등 그간 밝힌 적 없는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꺼냈다는 후문이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