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희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했다? 하자있는 인간들
이주희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했다? 하자있는 인간들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10.1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로맨틱 코미디물로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주해은은 촉망받는 육상부원 이주희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했다.

극 중 차인하는 게이바 바텐더 겸 매니저이자 주서연(오연서)의 작은 오빠 주원석으로 분한다.

원석은 눈빛 한 번이면 남심(男心)을 모두 사로잡을 만큼 잘 생겼지만 책임, 의무, 사랑이 싫어 적당히 즐기다 치고 빠지는 이른바 선수이다.

주서연, 주원재(민우혁)와 티격태격 ‘현실 남매’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며 반전매력을 선사했다.

차인하는 올해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세상 잘 사는 지은씨2’에 이어 ‘하자있는 인간들’까지 열일 행보를 펼치며 눈에 띄는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존재감 있는 연기와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주해은에게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KBS2 드라마 ‘땐뽀걸즈’와 영화 ‘스윙키즈’로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주해은은 이번에도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열정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낼 준비를 마쳤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