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와 동반 탑승을...? 최고의 한방
김수미와 동반 탑승을...? 최고의 한방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10.1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N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허경환은 8일 방송하는 MBN 화요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 13회에서 윤정수와 함께 새로운 아들로 등장, 김수미를 위한 효도 여행을 함께한다.

오프닝부터 ‘유일한 30대’임을 강조하며 김수미의 관심을 사로잡은 허경환은 고정 욕심으로 ‘커피 수발’에 나서는 등 열혈 의욕을 보인다.

허경환은 양평 ‘수미 마을’에서 펼쳐진 여행에서 ATV 라이딩에 도전하게 되자 “제가 어머님을 모시겠다”며 김수미와 동반 탑승을 자처한다.

첫 ATV 탑승을 무서워하는 김수미에게 자신의 어깨를 손잡이로 내어준 허경환은 “제가 제일 젊고 날렵하니 걱정하지 마시고 주변 구경하세요”라고 엄마를 안심시킨다.

“안전한 아들이 있어야 합니다. 여기서 제가 제일 사고와 구설수가 없어요”라고 어필한다.

장동민이 "상민이 형은 음악한다고 떠났으니까"라고 설명하자, 윤정수가 "걔는 생각하지마"라고 못 박았다.

탁재훈은 그런 윤정수에게 "너는 고정이라고 생각하는구나"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이번 여행에서 새로운 아들로 투입된 허경환과 윤정수가 김수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열 촬영’에 임해, 기존의 ‘최애 아들’ 탁재훈과 장동민의 자리를 위협하는 등 촬영 내내 아들들의 흥미로운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며 “잘 키운 네 아들 덕에 김수미의 흐뭇한 웃음이 끊이질 않았던 훈훈한 여행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