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07:10 (금)
[오늘경제] CJ대한통운 등 7개 물류업체, 무려 18년간 ‘수입현미 운송’ 담합
[오늘경제] CJ대한통운 등 7개 물류업체, 무려 18년간 ‘수입현미 운송’ 담합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10.1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오늘경제 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CJ대한통운 등 운송용역에서 담합을 저지른 물류회사 7곳이 공정위에 적발됐다. CJ대한통운, 한진, 동방, 동부익스프레스, 세방, 인터지스, 동부건설 등 7개 운송업체는 무려 18년간 수입현미 운송 입찰에서 담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수입현미는 떡, 쌀 과자류, 막걸리 등 서민식품 원료다. 

수입현미 운송입찰은 매년 수십 만t이 9개 항구로 수입돼 전국 각지 창고로 옮겨 보관된다. 이 때 운송은 지자체 공개경쟁입찰로 선정되는데,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은 낙찰 예정사 및 투찰가격을 사전에 합의했다. 이들은 1년에 한 번씩 모여 높은 가격을 책정했고, 물량이 많은 업체가 부족한 업체에게 운송 물량을 양보하는 등의 담합 행위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담합으로 물량을 따낸 나머지 6개의 업체는 운송료의 10%만 챙기고, 대부분의 운송용역은 CJ대한통운이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2000년부터 18년 간 파악된 건수는 127건, 금액은 705억으로 집계됐다. 이는 담합사례 적발 사상 최장 기간이다. 담합 가격은 담합이 무산된 뒤의 낙찰 가격보다 평균 16% 높았다. 

이 때문에 공정위는 사실상 담합을 주도한 CJ대한통운에 30억2800만원, 한진 24억원 등 총 127억3700만원의 과징금을 물렸고 한진, 동방, 동부익스프레스, 세방은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담합을 주도한 CJ대한통운은 자진신고해 과징금과 검찰 고발을 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자진신고 감면제도를 없애면 담합 적발이 어려울 수 있고, 제도를 만든 미국도 담합 가담 정도로 처벌 감면에 차등을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에 대해 “CJ대한통운은 처분을 받은 곳이니, 해당 사건 관련 확인은 공정위에 연락해서 확인 해야한다”고 밝히면서, “처분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