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 철도노조 파업 대비 ‘비상대책’ 수립…근본 해법은?
[오늘경제] 철도노조 파업 대비 ‘비상대책’ 수립…근본 해법은?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10.0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 맞이방의 열차 지연 운행 안내
서울역 열차 지연 운행 안내

[오늘경제 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오는 11일부터 72시간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승객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4조 2교대 근무 내년 1월 전면 시행과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며 11일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72시간 동안 경고성 파업을 벌일 예정이다.  

이에 국토부는 철도공사와 국방부, 지방자치단체, 전국고속버스운송조합 등과 함께 실제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출퇴근 광역전철과 KTX 등에 우선 투입하고, 파업기간 예상 운행률을 광역전철의 경우 88%, 고속열차는 81% 수준으로 보고 14일 월요일 출근 시간에는 광역전철의 정상 운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시는 철도공사와 연계 운행하는 1·3·4호선 전철 운행 횟수를 24차례 늘리고, 예비 차량도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수요가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선에 버스 운행 횟수도 늘려 편성할 예정이다. 

철도노조는 앞서 7일부터 준법투쟁이 들어갔다. 수색 차량기지에서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열차가 출고될 때 장비 등 필요 작업시간을 정확히 지키는 방법으로 열차 출발을 늦추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서울역,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10분에서 길게는 최대 1시간 가량 지연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노조가 파업을 단행하는 이유는 철도공사와 정부가 기존 합의사항조차 이행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노조는 철도공사가 2018년 총인건비 정상화 합의에 따른 사안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8년 노사는 주 52시간제와 철도안정 및 공공성강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을 지키기 위해 임금 정상화와 4조2교대 근무체계를 개편하고 안전인력 충원에 합의했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