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 한일경제인회의 공동성명 "어려울수록 경제 교류·유대 끊겨선 안돼"
[오늘경제] 한일경제인회의 공동성명 "어려울수록 경제 교류·유대 끊겨선 안돼"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09.2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경제인회의 서울서 개막

[오늘경제 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한일경제인회의가 25일 현재의 양국 갈등에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 대화를 통한 관계복원을 양국 정부에 촉구했다. 한일경제협회(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와 일한경제협회(회장 사사키 미키오(佐佐木幹夫) 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는 24∼25일 이틀에 걸쳐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행사를 마치며 이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한일경제인회의는 공동성명에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미중 통상마찰,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고조돼 한일 에너지자원 수입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최근 한일 양국의 정치·외교 관계는 출구가 보이지 않는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면에서도, 문화·스포츠 교류 분야에서도 한일 관계는 긴장의 연속"이라며 "우리는 그동안 양국 민관의 선배들이 쌓아온 호혜적이고 양호한 경제관계가 위기에 처해 있음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한일경제인회의는 양국 정부가 대화를 통해 관계 복원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일의 호혜적인 경제 관계의 유지·발전을 위해서는 정치·외교 관계의 복원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경제 상호발전에 정치·외교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양국 정부가 대화 촉진을 통해 한일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가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길 강력히 요망한다"고 밝혔다.

제52회 한일경제인회의는 내년 일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