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23:00 (금)
[오늘경제] 2.5%→2.4%→2.1%…ADB, 한국 성장률 전망 또 하향
[오늘경제] 2.5%→2.4%→2.1%…ADB, 한국 성장률 전망 또 하향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09.2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률 2% 사수'…재정•통화 쌍끌이 부양? (사진=연합)

[오늘경제 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1%로 0.3%포인트 더 낮췄다. 25일 ADB의 '아시아 경제전망 수정보고서'에 따르면, ADB는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경제 전망 때 제시한 2.4%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ADB는 지난 7월에도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2.5%)보다 0.1% 포인트 낮췄었다.

ADB는 이번에 한국의 내년 GDP 성장률 전망치도 2.5%에서 2.4%로 0.1% 포인트 내렸다. 올해 상반기(1∼6월) 경제성장 저조, 세계 무역 긴장고조, 메모리 칩 생산에 필수적인 화학제품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강화 등을 전망치 하향 조정 이유로 들었다.

ADB는 또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선진국 및 경제 대국의 성장세 둔화 등을 지적하며 아시아지역 45개국의 평균 경제성장률 예상치도 올해 5.7%에서 5.4%, 내년 5.6%에서 5.5%로 각각 낮췄다.

중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도 올해 6.3%에서 6.2%로, 내년 6.1%에서 6%로 각각 하향 조정됐다. 특히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00일을 넘어선 홍콩의 GDP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2.5%에서 0.3%로 급격히 떨어졌고, 내년 전망치도 2.5%에서 1.5%로 낮춰졌다.

올 들어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싱가포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올해 2.6%에서 0.7%로, 내년 2.6%에서 1.4%로 각각 하향 조정됐다.

반면에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대미 수출이 많이 증가한 베트남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6.8%와 6.7%로 유지됐다.

사와다 야수유키 AD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갈등이 2020년까지 지속해 주요 세계 경제가 현재 예상보다 더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면서 "아시아에서는 무역 모멘텀 약화와 투자 감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