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 포스코건설, 라돈 검출 무덤덤…이영훈사장 국감 증인 출석요구
[오늘경제] 포스코건설, 라돈 검출 무덤덤…이영훈사장 국감 증인 출석요구
  • 송예담 기자
  • 승인 2019.09.18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훈 사장
이영훈 사장

[오늘경제=송예담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포스코건설은 라돈 검출, 산업재해 인명사고 1위 등 문제로 ‘안전‧윤리의식 결여 기업’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이 국정감사 증인 신청 명단에 올랐다.

정의당 이정미(비례) 국회의원은 정기국회 국정감사에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박영길 인천상수도사업본부장, 민우홍 서인천새마을금고 이사장 등을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장은 지난해 인천 송도A아파트 라돈(Rn·1급 발암물질) 검출로 1년 넘게 입주민과 재시공 여부로 갈등을 빚고 있다. 

입주민들이 민간업체에 의뢰해 라돈 수치를 측정한 결과 기준치인 m³당 148Bq(베크렐)을 초과하는 210∼306Bq로 나타났다. 라돈은 일상생활에서 쉽게 노출되며 비흡연자도 폐암에 걸릴 만큼 치명적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폐암 환자의 3∼14%가 라돈에 의해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이 의원은 지난 4월 포스코건설을 ‘라돈 블랙기업’으로 규정했다. 이 의원과 송도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5월 22일 기자회견을 열어 “포스코건설이 미입주가구 라돈석재의 라돈 검출량을 줄이기 위해 석재를 코팅했다”고 고발했다. 이어 입대의는 6월 4일 포스코건설을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고발했다. 19일엔 포스코건설을 상대로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구제를 신청했다. 

소비자원은 7월 30일 당사자 간 합의가 결렬되자 지난달 말 소비자분쟁조정위에 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소비자분쟁조정위는 이달 말까지 당사자 의견청취와 제출자료 검토, 전문가 자문, 법리 검토 등을 거쳐 다음 달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또 다른 송도의 B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입대의가 포스코건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문제는 인천만이 아니었다. 경기도 화성 동탄 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주민들이 대책위를 꾸려 본사를 항의 방문했다. 더군다나 최근 신축해 사용승인을 앞두고 있는 세종시 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입주를 앞둔 주민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라돈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아파트 내 마감재 등에서 라돈이 검출됐음에도 사회적 책임을 회피하고 주거안전 확보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어 이영훈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정밀감리도 받고 있다. 금감원은 포스코건설에 대해 3000억 원대 회계부실 사안을 발견하고, 올 초 정밀 감리에 착수했다. 또한 해외법인 경영문제로 분식회계 의혹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작년 7월 포스코의 신임 회장 선임 절차시기에 경영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포스코가 이명박 정권 자원외교에 동원돼 부실투자와 납득하기 어려운 회계처리를 반복했다는 주장이다. 

포스코건설의 재무제표(회계보고서)를 보면 포스코건설 브라질법인에서 2015년에 1000억 원대 손실이 발생했다. 포스코건설은 당시 회계 오류를 발견하고 2017년 3월 재무제표를 수정했다. 100% 연결 종속기업인 포스코건설 브라질법인이 CSP일관제철소 시공 부문 프로젝트의 총계약원가 추정 오류로 순자산 934억원을 줄이고, 손실 1088억 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회계처리 수정으로 인해 포스코건설은 2015년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선 셈이다. 수정 전 당시순이익은 262억 원에서 수정 이후 마이너스 825억 원으로 전환됐다. 전문가들은 이것을 비자금 또는 분식회계 근거로 보고 있다.

한편 이 사장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해 이번 국감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불참할 경우 환경노동위원회가 국회 증언감정법에 따라 고발조치를 할 수 있어 이 사장의 출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증인이 정당한 사유 없이 국감에 불참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